[사설] ‘어족자원 씨 말리는 해상 풍력발전 추진 결사반대’
[사설] ‘어족자원 씨 말리는 해상 풍력발전 추진 결사반대’
  • 경남일보
  • 승인 2019.07.03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 욕지도 해상에 국내 최대 규모 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 추진에 남해안 어민들이 생계 터전을 잃을 수 있다며 강하게 반발,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다. 사천시 욕지도 풍력단지 조성반대 대책위원회는 지난 2일 사천시 서동 제일제빙 앞 물양장에 어민 600여명이 모여 해상 풍력발전단지 조성반대 시위를 벌였다. 집회에는 통영, 남해, 고성지역 어민 대표 등도 함께했다. “정부와 경남도가 어업인 삶의 터전인 욕지도 인근 해상에 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추진하는 것은 어업인을 무시하고 삶의 텃밭을 빼앗는 처사”라고 비난했다. 해상풍력발전소가 건설되면 어족자원의 씨가 말릴 수 있다.

해상풍력단지가 조성되면 여의도 1000배 면적의 조업 장소를 잃게 되고 어장은 황폐화한다. 어업생산량 감소가 불 보듯 뻔하다. 예정지는 실질적인 황금어장이 상실로 이어진다. 해상풍력 발전소가 건설되면 조용하던 어촌마을이 날개 40m 풍력발전기가 종일 웅웅소리를 내면서 돌아가면 주민들은 “깨부수고 싶다”는 말도 나올 수 있다. 풍력발전소가 있는 곳을 처음 와본 사람들은 ‘무슨 소리가 이렇게 크냐’고 놀란다.

해상풍력은 엄청난 소음과 진동으로 인해 생태계 파괴와 자연환경을 해칠 우려가 크다. 각종 해상사고 유발과 전기파로 인해 프로타 레이더 등 전자장비가 먹통이 돼 해상교통안전 공단에서 항해금지를 한 사례도 있다. 어민들은 “어업권을 지키자”며 풍력발전단지 추진에 화가 크게 났다. 수협중앙회는 원칙적 반대 입장을 공식화했고 도내 9개 수협도 경남대책위를 구성해 공동 대응하고 있다. 수협과 사천과 고성, 남해 등 어민들이 참석하는 대규모 집회도 준비하고 있어, 발전소 건설을 둘러싼 갈등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한국남부발전과 한국전력기술이 출자한 사업자는 2023년 착공을 목표로, 정부의 전기사업 허가를 받아 현재 사업타당성 조사 용역을 진행중이다. 정부가 신재생에너지 정책의 일환으로 전국 5곳에 해상풍력발전소를 짓겠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욕지도 10㎞ 서쪽 바다에 1조6000억 원을 들여 64기를 설치해, 2025년부터 352㎿를 생산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