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파 안창수 화백 고향 양산서 개인전
설파 안창수 화백 고향 양산서 개인전
  • 손인준
  • 승인 2019.07.1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혼 담은 용과 호랑이 그림
퇴직 후 고향 양산에서 동양화가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설파 안창수 화백이 오는 19일부터 31일까지 용과 호랑이그림으로 제14회 개인전을 갖는다.

안 화백은 양산시 초청에 따라 양산문화예술 지하1층, 지상3층 공연장 개인전에 이어 전시장을 갖춘 양산복합문화타운의 개관을 기념해 2층 쌍벽류아트홀에서 용과 호랑이그림 40여 점을 전시하고 개관식에서 호랑이그림(오복도)을 양산시에 기증한다.

이 그림은 가로 210㎝ 세로 150
의 130호 대작으로 한지에 수묵채색화이다.

한편 안 화백은 2009년 서울 인사동 서울미술관에서 가진 첫 개인전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13번의 전시회를 열었다.

10여 년의 작품 활동을 통해 중국중화배서화대전 금상, 일본전국수묵화수작전 외무대신상, 국제중국서화전 문화공로상 등 각종 대회에서 수상해 우수작가로 인정 받고 있다.

이 같은 공로로 지난해는 대한민국신문협회 등이 주관한 2018년 한국을 빛낸 자랑스런 한국인 대상에서 수묵화발전공로로 대상을 받기도 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