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경제보복, 창원도 '충격'
日 경제보복, 창원도 '충격'
  • 황용인
  • 승인 2019.07.15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상의 "생산차질 예상 된다"
경남중기청 '애로신고센터' 운영
최근 일본 경제보복 조치로 인해 대일 수입 의존도가 높은 창원지역 제조업체들의 생산에 큰 차질이 예상된다.

창원상공회의소(회장 한철수)는 최근 일본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창원산업 영향을 모니터링한 결과, 일본과의 교역을 통한 수입의존도가 높아 생산에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4일 일본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제조에 쓰이는 핵심소재(리지스트, 플루오드 폴리이미드, 에칭가스)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해 갈등을 빚고 있다.

창원상의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으로 창원지역 내 164개 외국인 투자기업 중에서 일본계 기업이 77개이며 창원국가산업단와 마산자유무역지역 등에 입주한 기업의 30년 이상 업체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창원지역 업체들의 교역국은 미국과 더불어 중국, 일본, 독일, 인도, 베트남, 멕시코 등이며 이중에서 최대 수입국은 중국과 일본으로 꼽힌다.

또한 지난해 기준 대 일본 수입은 11억 8034만 달러로 전체 수입의 20.1%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반해 창원 업체들의 대일 수출품은 지난해 기준 ‘자동차부품’ 7685만 달러, ‘베어링’ 6718만 달러, ‘기타주철’ 6436만 달러, ‘기타원동기’ 4208만 달러, ‘합금강 강선’ 3352만 달러 등이다.

이런 상황에 일본이 추가 조치로 오는 22일께 예상되는 수출관리의 우대조치 대상(화이트리스트)에서 우리나라를 제외할 경우, 창원지역 업체들의 생산에 타격이 더 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창원 업체들의 일본 최대 수입품인 ‘수치제어반’(MTI 842510, HS 853710)의 경우, 수입의 98.3%를 차지할 정도로 의존도가 높은 제품이다.

국내 전체로는 일본 ‘수치제어반’ 수입액은 2018년 기준 2억 992만 달러로 전체 ‘수치제어반’ 수입의 91.3%를 차지한다.

반면 글로벌 ‘수치제어반’ 시장을 양분하고 있는 독일의 ‘수치제어반’ 수입 비중은 5.0%에 그쳤다.

이 밖에도 중국, 이스라엘 등으로 수입이 이루어지고 있으나, 일본 의존도가 절대적인 상황이다.

무엇보다 창원은 공작기계(머시닝센터) 생산공장이 밀집해 있어 국내 ‘수치제어반’ 수입의 92.7%를 차지하는 등 관련 부품 수입에 차질이 생길 경우에는 많은 지장에 초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창원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최근 일본의 조치는 관세부과와 같이 부분적 영향을 주는 수준을 넘어 생산자체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관련업체의 사전 대비와 함께 정부의 빠른 조치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중소기업의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일본 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를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도내 중소기업은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에 설치된 ‘일본 수출규제 애로신고센터’에 피해내용을 접수하면 가능한 지원사항을 안내받을 수 있다. 정부는 매출감소 등 피해가 구체화된 기업에는 지원조건을 완화하여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며, 수출규제회피, 대체 수입선 확보 등 민간전문가를 활용한 ‘컨설팅사업’을 신규 운영할 계획이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