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직원이 행복한 경남 만든다”
“행복한 직원이 행복한 경남 만든다”
  • 정만석 기자
  • 승인 2019.07.15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가 도청을 일하기 좋은 직장으로 만들기 위한 행보에 나섰다.

경남도는 1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경수 도지사와 도청 직원 100명이 ‘일·가정 양립’을 주제로 한 소통토론회를 가졌다.

이날 토론회는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직원들의 목소리를 듣고 김 지사 생각을 공유해 직원 모두가 공감하는 시책을 발굴하고자 마련됐다.

일과 가정 양립은 토론회에 앞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설문을 벌인 결과 직원들의 관심이 가장 많은 분야로 나타났다.

김 지사는 “직원들이 한데 모여 도청을 가장 일하기 좋은 직장으로 만들기 위해 고민하는 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며 “행복한 직원·행복한 도청이 행복한 경남·행복한 도민을 만든다. 오늘 제안들을 토대로 도청이 행복한 직장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간부공무원을 비롯해 임용된 지 1년이 되지 않은 신규 공무원까지 자유롭게 참석한 이 날 토론회는 8명을 한 팀으로 구성해 일과 가정의 양립에 대한 공감 시책을 발굴·발표하고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전문 토론진행자인 퍼실리테이터 5명의 도움을 받아 3년 후 경남 모습을 그림으로 표현하며 앞으로의 발전 방향과 나아갈 길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결과 ‘업무지시 처리기한제 도입(최소 3일)’, ‘주말 초과근무 실태조사 시행’, ‘가족사랑의 날 실과별 준수실태 공개’, ‘주말 의전 최소화’ 등 직원들이 실제 업무를 하면서 개선되기를 바랐던 사항들이 제안됐다.

토론에 참여한 공보관실 이인숙 주무관은 “우리의 고민을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도정과 미래에 대한 도지사의 고민도 느낄 수 있었다. 직급만 다를 뿐 우리 모두가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는 공무원이라는 자부심을 느꼈다”고 전했다.

토론 이후에는 없애고 싶은 방해요인을 적은 풍선은 터뜨리고 꼭 지켜져야 하는 희망적인 모습은 풍선에 적어 띄우는 ‘없애GO, 살리GO’ 풍선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도는 이날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전 직원과 공유하고, 우수 공감 시책은 추가 검토를 거쳐 향후 도정 시책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정만석기자

 
경남도는 15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경수 도지사와 도청 직원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가정 양립’을 주제로 한 소통토론회를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