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 거쳐 추진"
경남도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 거쳐 추진"
  • 정만석 기자
  • 승인 2019.07.16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안에 결론 내겠다"
경남도는 16일 오후 도지사 집무실에서 김경수 도지사, 보건의료산업노조, 서부경남 공공병원설립 도민운동본부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공론화 과정을 거쳐 서부경남 공공의료 시설 확충을 추진하기로 했다.

 도민운동본부는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경남도지사로 재직하던 2013년 진주의료원 폐업 이후 서부경남 지역의 공공의료가 취약해졌다면서 공공병원 설립을 요구해왔다.

 경남도에 따르면 이날 면담 참석자들은 서부경남 공공의료를 강화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으며, 진료권 설정과 지역 책임의료기관 지정에도 공감했다.

 이들은 쟁점지역인 진주권(진주·사천·남해·하동·산청)의 공공의료 시설을 확충할 방법과 규모 등 다양한 방안에 대해 사회적 합의를 통해 공론화 과정을 거쳐 결정하기로 했으며, 공론화 절차와 방식 등은 추후 협의하기로 했다.

 도는 공론화 방안을 포함한 ‘경남도 공공의료 종합대책’을 보건복지부 용역 결과 발표 이후 내놓기로 했다.

 이 밖에 거창권(거창·함양·합천), 통영권(통영·거제·고성)의 진료권과 관련해선 거창적십자병원과 통영적십자병원을 이전 신축하는 방안을 두고 보건복지부와 협의 중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공론화 과정에서 공공의료 확충을 위한 폭넓은 의견을 수렴해 올해 안에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정만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