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공무원 기초복무 제도 개선
부산시 공무원 기초복무 제도 개선
  • 손인준
  • 승인 2019.07.17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공무원들의 관행화된 관내출장 등 기초복무 틀을 확 바꾼다.

시는 관내출장 시스템을 확 바꾸고 불필요한 시간외 근무를 없애 직원들이 워라밸을 누릴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

우선 관내 출장여비 지급한도를 없애고 확인절차를 도입한다.

현재 월 8일 한도로 지급하던 것을 없애 개인별 실제 출장일수 만큼 지급하고 출장 후 부서장에게 복명서로 확인하는 절차를 새로 도입했다.

아울러 시는 시간외 근무 형태도 전면 개선할 계획이다.

직원들이 워라밸을 누릴 수 있도록 불필요한 일 줄이기 등 일하는 방식 개선 노력과 함께 지문인식기 도입 검토 등 시간외 근무 확인 시스템을 개선해 시간외 근무를 줄여나간다는 방침이다.

반면, 복무 위반자에 대한 처벌은 강화한다.

지금까지 위반자에게만 해당되었던 부당수령액 환수, 환수액의 2배 가산금 징수, 최대 1년간 시간외 근무수당 미지급 조치 등에서 한 발 더 나가 상습위반자에 대해서는 위반자와 결재권자까지 징계를 요구하기로 했다.

또한 투명한 기초복무제도 확립을 위해 행정포털에 월별 부서별, 기관별 출장 및 시간외근무 현황과 복무위반부서 등을 공개하기로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개선방안을 정착시키기 위해 인사와 감사부서 합동으로 8월 말까지 기초복무 실태를 특별점검하고 상시점검을 통해 위반 시 환수 및 징계요구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