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서 벌목작업 중 나무에 맞아 50대 숨져
의령서 벌목작업 중 나무에 맞아 50대 숨져
  • 박수상
  • 승인 2019.07.17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령에서 나무 벌채작업을 하던 50대가 쓰러지는 대형나무를 맞고 넘어져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17일 의령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전 의령군 부림면 한 사찰에서 지름 40cm, 높이 5.4m, 무게 1.5t 가량의 대형 나무를 베던 A(56)씨가 넘어지는 나무를 미처 피하지 못하고 몸통을 맞고 경사면에 쓰러졌다는 것.

당시 A씨는 다른 작업자 3명과 함께 벌채작업을 하던 중이었으며 자신이 베던 나무에 맞아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쓰러지는 대형 나무를 맞고 넘어지면서 경사면 돌계단에 머리를 부딪쳐 사망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와 함께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박수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