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시각] 외계인이 쳐들어 오면 어쩔 것인가
[기자의시각] 외계인이 쳐들어 오면 어쩔 것인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19.07.22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원기자
김지원기자

1909년 일제는 ‘한일병합 조약’이라는 문서 한장으로 대한제국을 병탄했다. 조약을 반대하던 이들은 조정에서 쫓겨났고, 체결을 찬동한 자들은 귀족 작위를 받았다. 문서의 전문이다.

“한국 황제폐하 및 일본국 황제폐하는 양국간의 특수히 친밀한 관계를 고려하여 상호행복을 증진하며 동양평화를 영구히 확보하기 위하여 이 목적을 달성하고자 하면 한국을 일본국에 병합함이 나을 것으로 확신하여 이에 양국간에 병합조약을 체결하는 것으로 결정하니, 이를 위하여 한국 황제폐하는 내각총리대신 이완용을 일본국 황제폐하는 통감 자작 데라우치 마사타케를 각기 전권위원으로 임명함. 이에 위 전권위원은 회동 협의하여 아래 여러 조항을 협정함./ 제1조 한국 황제폐하는 한국 전부에 관한 일체 통치권을 완전히 또 영구히 일본국 황제폐하에게 양여함./ 제2조 일본국 황제폐하는 전조에 게재한 양여를 수락하고 또 완전히 한국을 일본제국에 병합함을 승낙함./ 제3조 일본국 황제폐하는 한국 황제폐하, 태황제폐하, 황태자전하와 그 황후·황비 및 후예로 하여금 각각 그 지위에 따라 상당한 존칭, 위엄 및 명예를 향유케 하고 또 이를 유지함에 충분한 세비를 공급함을 약속함./ 제4조 일본국 황제폐하는 전조 이외의 한국 황족 및 후예에 대하여 각각 상당한 명예 및 대우를 향유케 하고 또 이를 유지하기에 필요한 자금을 공여함을 약속함./ 제5조 일본국 황제폐하는 훈공이 있는 한국인으로 특히 표창하는 것이 적당하다고 인정되는 자에 대하여 영작(영예로운 작위)를 수여하고 또 은금(연금)을 수여함./ 제6조 일본국 정부는 앞의 병합의 결과로 완전히 한국의 시정을 담임하여 해당 지역에 시행할 법규를 준수하는 한국인의 신체 및 재산에 대하여 충분히 보호해 주고 또 그 복리의 증진을 도모함./ 제7조 일본국 정부는 성의있고 충실하게 신제도를 존중하는 한국인으로 상당한 자격이 있는 자를 사정이 허락하는 범위에서 한국에 있는 제국 관리(官吏)에 등용함./ 제8조 본 조약은 한국 황제폐하 및 일본국 황제폐하의 재가를 거칠 것이니 공포일로부터 이를 시행함. /위 증거로 삼아 양 전권위원은 본조약에 기명 조인함./ 융희4년 8월22일 내각총리대신 이완용/ 명치43년 8월22일 통감자작 데라우치 마사타케.”

청산을 끝내지 못한 광복 후 70년. 일본의 경제규제를 놓고 ‘기해왜란’이라 한다. 안에서 갈라진 찬반이 또 다툰다. 1주기를 맞은 노회찬 의원은 “외계인이 쳐들어오면 힘을 합쳐야 된다고 했건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