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휴가는 호텔에서”…호캉스족 2배 증가
“여름휴가는 호텔에서”…호캉스족 2배 증가
  • 연합뉴스
  • 승인 2019.07.22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통연구원 하계휴가 실태조사
1년새 응답자 9→19%로 늘어
가구당 국내여행 지출 76만원
올여름 휴가를 바다나 산이 아닌 도심 호텔에서 보내겠다는 ‘호캉스’족(族)이 작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한국교통연구원의 하계휴가 통행실태조사 설문 결과에 따르면 올여름 휴가 여행지로 ‘호텔패키지 상품 이용 또는 쇼핑’(도심 휴가형)을 꼽은 사람은 18.8%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9.0%에서 9.8%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사람이 없는 조용한 곳이나 삼림욕’(자연 동화형)을 즐기겠다는 응답도 작년 12.9%에서 올해 19.3%로 6.4%포인트 증가했다.

‘바다 또는 계곡’(바캉스형)으로 휴가를 가겠다는 응답은 54.6%로 가장 많았지만, 작년(70.9%)과 비교하면 16.3%포인트나 크게 줄었다.

여전히 바다·계곡 등 물놀이 장소가 여름휴가 장소로 인기를 끌고 있지만, 교통체증과 숙박·음식 바가지요금 등을 이유로 도심에서 휴가를 보내려는 사람이 급증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올여름 휴가를 간다’는 사람은 41.4%, ‘안 간다’는 응답은 24.7%였다. 휴가를 갈 계획이 있다는 응답의 비율은 작년과 비교해 5.3%포인트 증가한 반면 휴가를 가지 않겠다는 응답 비율은 12.0%포인트 줄었다.

‘휴가를 가지 않겠다’는 이유로는 ‘생업(사업)’ 22.3%, ‘휴가비용 부담’ 16.4% 등 경제적 이유가 전체의 38.7%를 차지했다. ‘학업’(가족 중 학생 포함) 12.2%, ‘여가시간 및 마음의 여유 부족’ 11.9%, ‘일정 조율 필요’ 11.7% 등을 이유로 든 사람도 많았다.

가구당 평균 국내 여행 지출 예상 비용은 작년 71만8000원(실지출 비용)에서 76만4000원으로 4만6000원가량 증가했다.

국내 여행 예정지역은 동해안·남해안·제주권은 작년보다 다소 증가했지만, 서해안·강원내륙·영남내륙·충청내륙·호남내륙·수도권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계휴가 출발 예정 비율이 가장 높은 7월 말∼8월 초(7월 27일∼8월 9일)에 휴가를 계획한 이유로는 ‘회사의 휴가 시기 권유로 인해’(43.2%), ‘자녀의 학원 방학 등에 맞춰’(23.8%), ‘동행인과 일정에 맞춰서’(19.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하계휴가 일정은 ‘2박 3일’이 38.5%로 가장 많았고, ‘3박 4일’ 24.8%, ‘1박 2일’ 13.2% 순이었다.

여름휴가 계획은 6월 이전에 세운다는 사람이 55.8%로 절반이 넘었고, 7월 초순(21.0%), 7월 중순(8.9%), 7월 하순(7.0%) 등 순이었다.

휴가 교통수단으로는 84.1%가 승용차라고 답했고, 버스 10.0%, 철도 4.5%, 항공 0.9%, 해운 0.5% 순이었다.

교통연구원은 지난달 말 7000가구를 대상으로 모바일·전화 설문을 통해 올해 여름휴가 실태와 특별교통대책기간 교통수요를 분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