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진보단체 일본제품 불매운동 동참
경남 진보단체 일본제품 불매운동 동참
  • 정만석
  • 승인 2019.07.22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지역 진보 성향 시민사회단체들이 22일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기로 했다.

경남진보연합 등 도내 20여개 진보 성향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도청 프레스센터에 기자회견을 열고 “일제 강제징용에 대한 전범기업의 책임을 명문화한 2012년, 2018년의 대법원판결은 ‘식민지 시대의 배상문제는 한일협정의 청구권 소멸 조항에 의해 해결됐다’는 1965년 한일굴욕협정을 배격하고 피해자들의 배상청구가 정당함을 밝힌 역사적 판결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일본 아베 정권은 이번 배상판결에 대해 무역보복조치를 취하는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그것은 전범국이자 가해자가 불철저한 과거청산 시정을 요구하는 피해자를 길들이려 보복하는 파렴치한 행위다”고 규탄했다.

이어 “이번 무역 보복을 굴욕적 한일관계 청산의 계기로 삼을 것을 문재인 정부에 촉구한다”며 “기술종속과 한일 분업구조를 극복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파기하며 10억엔을 반환해 위안부 야합 파기를 확정하는 등 단호히 자주적이고 당당한 한일환계를 수립하기 위한 대장정에 나서야 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 전국적으로 번지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지극히 정당하다”며 “친일잔재 청산 범국민적 운동을 벌이겠다”고 강조했다.

정만석기자 wood@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