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서 뙤약볕 아래 무르익는 초록 논
대서 뙤약볕 아래 무르익는 초록 논
  • 최창민
  • 승인 2019.07.23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년중 더위가 가장 심하다는 대서(大暑)인 23일, 진주시 문산읍의 벼논에 농업인이 농약을 살포하고 있다. 모내기를 한지 2개월여가 지나면서 벼 이삭이 진초록으로 변해가고 있다. 예부터 대서에는 ‘염소뿔도 녹는다’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폭염이 기승을 부렸다.

최창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