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일본 교류행사 갈까말까
경남도 일본 교류행사 갈까말까
  • 정만석
  • 승인 2019.07.23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정서 악화 감안 청소년 방한 등 행사 축소 검토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한일 갈등이 지속되면서 각 지자체들마다 예정된 한일교류 행사를 연기하거나 취소하고 있는 가운데 경남도도 고민에 빠졌다.

23일 도에 따르면 도는 7∼8월 일본과의 교류행사 2건이 예정돼 있는데 이러한 행사를 예정대로 진행해야 할지 신중하게 검토 중이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국민 정서가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 대한 여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도는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경남을 방문하는 일본 오카야마현 청소년 23명의 한일교류 행사는 예정보다 축소해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경남과 일본 청소년이 격년제로 상호 방문해 상대 나라의 역사문화체험과 홈스테이 활동 등을 하는 교류행사를 완전히 취소하기는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는 경남 청소년이 일본에 가는 것이 아니라 일본 청소년이 경남을 방문한다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대신 도청에서 열려던 환영행사를 경남청소년지원재단에서 간소하게 치르고 일본 청소년 방문소식을 별도의 보도자료로 내지 않기로 하는 등 행사를 축소할 방침이다.

또 8월 16일부터 사흘간 공무원과 민간공연단 등이 일본 오카야마를 방문하는 교류행사에 대해서도 난감하기는 마찬가지. 도는 아직 구체적 지침을 정하지 않았으나 민간공연단이 포함된 교류행사를 취소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도 관계자는 “국가 간 외교로 풀어야 할 문제와 관련해 지방자치단체가 대응하기가 상당히 고민된다”며 한일 갈등 속 교류행사 추진에 어려움을 토로했다.

반면 경남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는 21일부터 27일까지 예정된 일본 연수를 취소했다.

건설소방위는 ‘재난대비 시스템 및 선진 도시기반시설 벤치마킹’을 위해 일본 홋카이도와 도쿄, 사이타마, 오카야마, 후쿠오카 등지의 홍수 방지시설, 지진 재해기념관 등을 둘러볼 예정이었다.

강민국 건설소방위원장은 “중앙정부가 일본과 갈등이 있다 하더라도 지방정부는 소통하고 미래지향적으로 가야 하므로 국제교류는 필요하다”면서도 “그러나 이번 경제보복으로 국민 정서가 악화하는 데다 도의원 일본 연수가 세금으로 진행되는 점을 고려해 이번에는 취소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부산시는 일본의 부당한 경제 제재에 유감을 표명하며 교류사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부산시는 시 주관 한일 교류 행사를 전면 재검토하는 한편 민간단체와 함께 하는 사업에 대해서도 시 입장을 충분히 전달하고 해당 단체 의견을 존중해 참여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시의 이런 방침에 따라 당장 가을에 예정된 부산·후쿠오카 포럼이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정만석기자 wood@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