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100원 택시 전국확대, 중앙정부 부담이 옳다
[사설] 100원 택시 전국확대, 중앙정부 부담이 옳다
  • 경남일보
  • 승인 2019.07.2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명 ‘100원 택시’로 불리는 저렴한 택시들이 농촌 인구의 감소로 버스가 닿지 않는 ‘교통 오지’ 마을을 누비고 있다. 고령층과 자가용이 없는 주민은 생필품 구입 등을 위해 면 소재지라도 가려면 여간 불편한 것이 아니다. 걸어가지 않으면 택시를 부르는 방법밖에 없는데 시골 지역이다 보니 요금이 만만치 않다. 전국 지자체가 대중교통 이용 불편 지역 주민의 편의를 위해 싼 요금의 교통수단 ‘100원 택시’를 잇달아 도입, 운행을 지원하고 있다. 사시사철 집 앞까지 오는 택시가 평소 병원 치료나 생필품 구매를 하기 어려웠던 교통 취약 주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것이다.

진주지역도 시내버스가 운행되지 않고 있는 교통사각지대에 속한 31개 마을에 10월 1일부터 ‘브라보 행복택시’가 운행된다. 문산 일반성, 금곡, 대평면 등 4개 읍면을 제외한 진주지역 12개면 31개 마을을 대상, 시범운행에 들어갈 방침이다. 연간 4억2000만원의 예산으로 53대의 브라보행복택시가 투입된다. 요금은 100원, 이용거리는 해당 마을에서 면 사무소 소재지까지 정기적으로 운행한다. 100원 택시 도입으로 31개 마을 1235명의 주민교통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진주시의 100원의 브라보택시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을 거쳐 시간표를 정해 마을의 인구비례에 따라 운행횟수에 차등을 두는 노선형을 채택했다. 31개 마을은 인구수에 따라 하루에 최대 7회 운행되고, 주민 20명 이하의 소규모 마을은 왕복 1회로 운영될 예정이다.

버스가 운행하지 않아 불편을 겪는 주민의 이동 편의가 좋아지고, 응급 상황에도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고, 지역 택시업계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전국 확대가 필요하다. 지자체의 열악한 재정형편을 감안, 100원 택시인 농촌형 교통모델사업이라 전액 중앙정부 지원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살고 싶은 농촌, 돌아오는 농촌’을 위한 기반 구축에 전액 중앙정부가 예산을 투입하는 것이 옳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