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진주·창원·김해 강소특구 경제부흥의 계기되길
[사설] 진주·창원·김해 강소특구 경제부흥의 계기되길
  • 경남일보
  • 승인 2019.08.01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특징은 모든 사물이 초고속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초연결이다. 기계와 생산설비, 창고 및 물류 시스템 등이 통합돼 인공지능으로 정밀하게 제어된다. 생산은 가상 물리 시스템이 주도하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6월 전국 6곳 중 경남도내에서만 창원(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 진주(항공우주부품 소재산업), 김해(의생명·의료기기) 3곳의 강소특구를 지정했다. 강소특구는 대학, 연구소, 공기업 등 지역에 있는 주요 거점 기술 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소규모·고밀도 집약공간을 연구개발(R&D)특구로 지정·육성하는 개념이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지난달 31일 “창원, 진주, 김해 등 강소특구가 지역 혁신의 중심으로 작동될 수 있게 ‘기술사업화’라는 큰 틀을 가지고 다방면의 지원책을 강구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유 장관은 경남 강소특구 비전선포식에서 “강소특구가 지역 혁신의 ‘축’으로 작동될 수 있도록 ‘기술사업화’라는 큰 틀을 가지고 세금감면, 규제 완화, 기술금융 등 다방면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 “각 지역에서도 특화된 기술사업화 모델을 마련, 이 모델이 강소특구 현장에 스며들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는 당부에 관련특구의 지방자치단체는 귀담아 들어야 한다.

도는 2024년까지 강소특구를 통해 270여개의 기업을 유치, 1099명의 고용을 창출, 901억원 매출 증대 등의 직·간접 경제적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향후 생산유발 효과 1조4446억원, 고용유발 효과 7123명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존 연구개발특구의 대형화·분산화 한계를 보완, 소규모·고밀도 연구단지를 조성토록 한 게 특징이다.

제조업 중심의 위기를 맞는 경남이 3개 특구가 중심이 뒤어 경제를 살릴 수 있는 경제부흥 돌파구의 계기가 될 것에 기대가 크다. 창원·진주·김해 등 3개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이 제조업 중심인 경남 산업의 활성화에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 강소특구 활동이 국가와 지역의 혁신성장을 견인하기 위해서는 인프라가 잘 갖춰진 각 거점 지역을 중심으로 혁신 클러스터가 구축돼야 한다. 정부의 지원에만 일방적으로 기대선 안 된다. 각 지역마다 마스터플랜을 수립할 수 있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