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폭염 위험도 증가 대비 중장기 대책 마련해야
[사설]폭염 위험도 증가 대비 중장기 대책 마련해야
  • 경남일보
  • 승인 2019.08.0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10년간 경남에서는 무려 9곳의 지자체가 폭염 위험도가 매우 높아질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환경부는 지난 1일 전국 229곳의 기초 지자체를 대상으로 기상청의 기후전망 시나리오 ‘RCP 4.5 기반’을 활용해 ‘2021~2030년 폭염 위험도’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온실가스 저감 노력이 시행되더라도 우리나라의 ‘2021~2030년 폭염 위험도’는 기준년도인 2001~2010년도 대비 종전 19곳에서 48곳으로 두배 이상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경남은 9곳으로 전남 14곳 다음으로 많있다. .

경남에서 ‘매우 높음’에 속한 지자체는 밀양시와 고성, 남해, 산청, 의령, 창녕, 하동, 함안, 합천군 등 9곳이다. 2001~2010년의 남해, 의령, 창녕, 합천군 4곳에서 두 배 이상 증가할 것이라는 것이다. ‘높음’ 지역은 50곳에서 78곳으로 늘어날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에서는 사천시와 진주시, 함양군 등 3곳이다. 경남은 2001~2010년에는 밀양시, 사천시, 고성, 산청, 하동, 함안 등 6곳이 ‘높음’ 지역에 속했으나 이들 지역이 이번 조사에서는 ‘매우 높음’ 지역으로 상향됐다. 무엇보다 저감 정책을 쓰지 않을 경우 ‘높음 지역’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는 점이다. 이는 지구 평균기온 상승에 따라 일 최고기온 등 위해성이 증가하고 고령화에 따른 65세 인구, 독거노인 비율 등 노출성이 증가해 도시화면적 비율과 같은 취약성이 증가함에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폭염일수 급증 추세에 따라 온열질환자는 지난 2011~2017년 연평균 1132명이 발생, 11명이 사망했으나 지난 2018년의 온열질환자는 무려 4526명에 사망자도 48명으로 4배 이상 늘었다. 이를 미뤄볼 때 향후 온열질환자뿐만 아니라 가축 피해 등 폭염 피해는 일상화되고 더욱 심각해질 것은 자명해 보인다. 때문에 중장기적으로는 온실가스 저감 정책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폭염 대응시설 확충 등 단기적 대책도 병행해 폭염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