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고부가가치 항공산업, 정부·도 지원 절실
[사설] 고부가가치 항공산업, 정부·도 지원 절실
  • 경남일보
  • 승인 2019.08.05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의 제조업이 불안하다. 더욱 우려스러운 것은 당분간 최악의 상황에서 벗어날 기미가 없어 보이는 점이다. 경남 제조업이 부활하기 위해서는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과 항공산업 국제공동개발 등의 정책이 추진돼야 한다는 진단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경남연구원이 민선 7기 1주년을 맞아 기획특집 ‘민선 7기 1주년 변화와 성과, 과제’를 담아 펴낸 ‘경남발전’ 정책지에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 안타깝지만 올해 초 한국은행 경남본부가 경남경제 잠재성장률을 1.0∼1.4%로 추정해 발표했다. 1991∼1995년 경남 잠재성장률 10.0∼10.4%와 비교하면 큰 폭으로 하락했다.

한국 경제성장의 축소판이라고 할 수 있는 도내경제는 조선, 기계산업 등 주력 제조업 부진으로 성장 둔화가 지속하고 특히 조선산업 구조조정과 GM사태 등 영향으로 악화한 지역경제가 좀처럼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 조선업 중심으로 성장하던 도내 기계제조업 기반도 쇠퇴기를 맞으면서 엔진, 수송기관, 선박, 물류, 해운관광 등의 전방과 기계, 철강, 금속, 전자, 화학 등의 후방산업 모두 버거운 환경에 몰렸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 기조 속에 고전하는 발전설비산업의 생태계 유지를 위한 지원도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항공산업 육성을 위해 정부가 나서 국제공동개발을 추진하는 정책방안도 내놨다. 유망·핵심산업으로 거론되면서도 고용이나 생산에 도움을 주지 못하는 경남 항공산업을 지역 주력산업으로 키우기 위해 중형 민항기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보잉과 에어버스로 양분된 민항기 제조시장에서 국제공동개발에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도내 창원, 진주, 김해 등 세 곳에 연구개발특구가 어렵사리 지정되었다. 이를 계기로 경남제조업 위주의 재편이 시급한 현실이다. 4차 산업혁명 기술에 적용해 사업 다각화를 이룰 수 있도록 맞춤식 지원책도 펴야 한다. 위기의 경남 제조업을 부활하기 위해서는 기술혁신만이 길이다.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과 항공산업 국제공동개발 등의 정책이 추진돼야 한다는 진단이 나온 이상 정부와 경남도 차원의 대책마련이 절실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