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오늘밤 통영 상륙 가능성
태풍 오늘밤 통영 상륙 가능성
  • 임명진
  • 승인 2019.08.05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등 지자체 비상근무 돌입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6일 밤부터 7일 새벽 사이 통영과 여수 사이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프란시스코’는 이날 오후3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동쪽 약 390㎞부근 해상을 지나 북상하고 있다.

강풍 반경은 230㎞로 소형급이지만 강도는 중형급에 속한다. 중심기압 985hpa, 최대풍속은 시속 97㎞(초속 27m/s)에 달한다. 현재의 경로라면 6일 오후 3시께는 통영 남남동쪽 약 180㎞부근 해상까지 올라와 7일 새벽 3시께 통영 북서쪽 약 80㎞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후 강릉과 속초를 지나 8일 오후께는 동해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프란시스코’가 남해안에 상륙할 때는 지금의 강도와 크기보다는 더 약해지겠지만 그래도 태풍의 위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남부지방은 6일 정오부터 영향권에 들어가 7일 오후까지 경남지역에는 50~150㎜, 많은 곳은 200㎜이상의 비가 예상되고 있다.

바람피해도 우려된다. 경남지역에는 평균풍속 35~70㎞/h, 최대 순간풍속 55~90㎞/h의 강한 바람이 불겠고,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100km/h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다.

‘프란시스코’에 이어 제9호 태풍 ‘레끼마’도 발생해 향후 경로가 주목된다. ‘레끼마’는 ‘프란시스코’다 훨씬 크고 강한 태풍으로 발달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레끼마’가 발생한 지 얼마 되지 않아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지 여부는 아직 시기상조라는 입장이다.

다만 한반도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은 적게 보고 있다. ‘레끼마’의 예상 경로는 7일 이후 구체적인 윤곽이 나올 전망이다.

태풍의 북상소식이 알려지면서 경남도를 비롯한 각 지자체는 5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이날 침수위험지역인 창원 마산서항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현장과 마산구항 지역 내 방재언덕 현장을 방문하는 등 태풍 대비 현장점검에 나섰다.

박 부지사는 “해안 침수우려지역과 재난취약계층 사전 점검, 선박과 증양식시설 결박 및 안전지대 대피, 비닐하우스 농수산 시설물 점검과 정비 등을 태풍 내습전에 완료해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태풍이 지나가는 6일부터 7일 오전까지는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피해가 생겼을 경우에는 즉시 행정청이나 11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임명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