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비경, 경남의 사계를 느끼다’
‘경남비경, 경남의 사계를 느끼다’
  • 황용인
  • 승인 2019.08.11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경남은행, 열여덟 번째 향토문화지 발간
BNK경남은행이 경남에서 경치가 가장 빼어나고 아름다운 곳을 소개하는 책자를 펴냈다.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은 열여덟 번째 향토문화지 ‘경남비경, 경남의 사계(四季)를 느끼다’를 발간했다고 11일 밝혔다.

2015년 이후 뜸해진 향토문화지 발간사업을 복원해 제작한 ‘경남비경-경남의 사계(四季)를 느끼다’는 1년여간 자료 수집ㆍ고증, 현장 답사, 집필 등의 과정을 거쳤다.

4X6배판 사이즈 단행본 형태로 총 318페이지로 구성됐다.

별도 목차 없이 경상남도 18개 시군의 산ㆍ바다ㆍ섬ㆍ강ㆍ들ㆍ계곡ㆍ폭포ㆍ숲ㆍ단풍ㆍ물안개 등 천혜의 자연이 4계절 중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선정해 ‘첫 번째 계절-스프링(Springㆍ봄)’, ‘두 번째 계절-썸머(Summerㆍ여름)’, ‘세 번째 계절-어텀(Autumnㆍ가을)’, ‘네 번째 계절-윈터(Winterㆍ겨울)’ 등 4개 섹션으로 구분했다.

첫 번째 계절-스프링은 밀양 위양못 이팝나무ㆍ외도 보타니아와 해금강ㆍ고성 장산숲 등 12곳, 두 번째 계절-썸머는 통영 소매물도ㆍ남해 가천 다랭이마을ㆍ김해 무척산 천지 등 12곳, 세 번째 계절-어텀은 밀양 재약산 사자평ㆍ합천 해인사 소리길과 홍류동 계곡ㆍ진주 경남수목원 등 17곳, 네 번째 계절-윈터는 지리산 천왕봉ㆍ함양 지안재와 오도재ㆍ함양 개평한옥마을 등 8곳을 소개하고 있다.

각 섹션별로 자세한 설명과 풀컬러의 다양한 사진이 어우러졌을 뿐만 아니라 찾아가는 길, 주변 가볼 만한 곳 등 관련 정보도 함께 실려 이해를 돕게 했다.

황윤철 은행장은 발간사에서 “‘경남비경, 경남의 사계(四季)를 느끼다’는 경남에서 활동하는 시인ㆍ수필가ㆍ사진가ㆍ기자ㆍ작가 등 각 분야 전문가 10명이 참여, 일일이 현장을 찾아 글을 쓰고 사진 촬영해 현장감을 살려 감정과 호흡까지 느낄 수 있다”며 “사계절을 품은 50곳의 경남비경 정보를 얻고 직접 찾아가 저마다의 아름다움을 느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1만권 한정 발간한 ‘경남비경-경남의 사계(四季)를 느끼다’를 경남도 18개 시·군 공공기관에 순차적으로 배부한다는 계획이다.

또 1996년 이후 선보인 향토문화지는 18종으로 늘었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NK경남은행은 열여덟 번째 향토문화지 ‘경남비경, 경남의 사계(四季)를 느끼다’를 발간했다. 이번에 발간한 향토문화지는 도내 18개 시·군에 순차적으로 배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