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유불급’(過猶不及)
‘과유불급’(過猶不及)
  • 김응삼
  • 승인 2019.08.11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에 대한 대응 카드로 검토했던 ‘한국의 화이트리스트에서 일본 제외’ 결정을 보류했다. 일본 정부도 지난달 4일 반도체 관련 3개 품목의 수출 규제 강화를 밝힌 뒤 34일 만에 첫 수출 허가를 내줬다. 양국이 공세를 잠시 중단하면서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하지만 한·일 양국간 경제 전쟁이 극에 달했을 때 양국 정치인들 발언은 ‘과유불급’(지나친 것은 미치지 못한 것과 같다)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일본 경제 패망론’, 도쿄 여행 금지 검토 등 연일 감정적 대응에 앞장섰다. 급기야 ‘내년 도쿄 올림픽 보이콧’을 논의하겠다는 움직임까지 벌어졌다. 특히 최재성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은 “도쿄 올림픽은 일본 스스로 ‘후쿠시마산 식탁’을 꾸미겠다고 한 것 아닌가. 일본은 방사능 오염 실태에 대해 문제가 없음을 증명하고 올림픽을 개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최측근인 에토 세이아치 총리 보좌관은 지난 1일 방일한 여야 정치인들에게 “한국은 매춘 관광국”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에토 보좌관은 “나는 올해 71세인데 한국에 한 번 가봤다. 과거 일본인들이 매춘관광으로 한국을 많이 갔는데, 그런 걸 싫어해서 가지않았다”고 말했다.

▶한·일 정치인들의 ‘과유불급’은 양국 관계를 더욱 악화시킬 뿐이다. 우리 속담에 ‘말 한마디에 천냥 빚도 갚는다’고 했다. 한국 내 방일 감정, 일본 내 반한 감정을 부추기면 사태는 더욱 악화시킬 뿐이다. 양국 정치권은 과도한 감정적 대응을 자제하고 성숙한 자세로 이번 사태를 풀어나가야 한다. 특히 양국 모두 공존을 위한 대화의 문을 열어야 한다.

김응삼 서울취재본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