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의회, ‘백색국가 배제 규탄’ 성명서
창원시의회, ‘백색국가 배제 규탄’ 성명서
  • 이은수
  • 승인 2019.08.1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의회(의장 이찬호)는 12일 오전 창원시의회 정문 앞에서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국제 분업이라는 세계화 체제 아래서 상호 협력관계를 전혀 다른 문제로 빌미 삼아 일방적으로 파기한 일본을 규탄하며, 단기적으로는 수입처 다변화 기간을 거쳐 중·장기적으로 자체 기술로 생산하는 국산화에 도달해야 함을 천명하고 정부에 관련 대책 마련을 강력 촉구했다.

이에 따른 정부 대책으로 △일본의 화이트 리스트 발표에 따른 백색국가 해제 이상의 강력한 대책 촉구 △대일 의존도가 높은 창원과 같은 제조업 도시들을 위한 정부 차원의 특단의 대책 수립 및 시행 촉구 △경제 질서를 파괴하는 일본의 경제협력 관계와 무례한 경제제재 행위에 국제사회 차원의 대일 제재 조치 △향후 추가로 있거나 언제든 재발 할 수 있는 일본의 경제규제 행위에 대비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체감형 대책을 수립해 피해 기업들을 발굴해 지원할 수 있도록 강력하게 요구했다.

이찬호 의장은 “오늘 성명서 발표는 일본의 경제도발에 대한 창원시 의회의 입장을 표명하고 정부차원의 대책 수립을 촉구하고자 한다”며 “비록 어려움이 있더라도 우리 모두가 단합 극복해 재도약의 기회로 삼자”고 전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창원시의회(의장 이찬호)는 12일 창원시의회 정문 앞에서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