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조국은 국가 전복을 꿈 꾼 인물”
황교안 대표 “조국은 국가 전복을 꿈 꾼 인물”
  • 김응삼
  • 승인 2019.08.1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장관 불가론 맹공
여권은 “사법개혁 적임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둘러싸고 12일 여야가 정면충돌하며 이달 말 줄줄이 예고된 청문회를 앞두고 하한기 정국이 달아오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조 후보자가 사법개혁 적임자라며 엄호에 나섰지만,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보수 야권은 청문회 보이콧 카드까지 꺼내들며 지명철회를 한 목소리로 요구하고 나서 검증 과정에서 거센 충돌을 예고했다.

민주당은 이날 조 후보자의 적격성을 거듭 강조하며 야당의 파상공세에 차단막을 쳤다.

9월 정기국회에서 정국 주도권의 향배가 인사청문회 결과에 달린 만큼 조 후보자를 포함한 개각 인사들의 청문회 ‘무사통과’ 의지를 다지는 데도 주력했다.

이해찬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개각은 일본 경제보복과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국내 상황이 엄중한 때 이뤄진 것으로 새로 합류한 분들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인사청문회를 잘 통과해야 하반기 국정운영이 순조롭게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사법개혁은 국민의 명령이 분명하다. 국민 여망에 부응하는 문재인 정부의 장관 내정은 사법개혁 의지가 분명해 보이고 정당한 것”이라며 조 후보자가 사법개혁 완수의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야당의 공세에 대해선 “‘신독재 완성’, ‘검찰 도구화’라며 (조 후보자) 지명철회를 요구하는 논리는 막무가내”라며 “당리당략을 떠나 국민의 눈으로 청문회를 진행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불가론으로 맹공을 펼쳤다.

특히 조 후보자에 대해 ‘국가 전복을 꿈꾼 인물’이라며 법무부 장관으로서 자격 미달이라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는 과거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받았던 사람”이라며 “국가 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는 것이 도저히 말이 되는 얘기냐”라고 조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조 후보자는 1993년 울산대 재직 시절 사노맹 산하 ‘남한사회주의과학원’ 사건에 연루돼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6개월간 구속 수감돼 옥고를 치렀다.

황 대표는 또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가려고 했을 때 민주당은 ‘검찰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최악의 측근 인사’, ‘군사독재 시절에도 못 했던 일’이라고 하지 않았나”라며 민정수석에서 법무장관으로 이동 자체의 부적절성도 언급했다.

바른미래당은 조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하며 한국당과 보조를 맞췄다. 손학규 대표는 당 회의에서 조 후보자는 청와대 민정수석 당시 행한 일방적 인사나 페이스북 발언 등을 통해 국민을 갈라치기 한 것이 도를 넘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통합을 위해 조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응삼기자

 
엇갈리는 이해찬-황교안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오른쪽)-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2일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문희상 국회의장 주최 초월회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를 마친 뒤 돌아서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