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 수출 절반이 일본…“日검역강화 대비해야”
농산물 수출 절반이 일본…“日검역강화 대비해야”
  • 박철홍 기자
  • 승인 2019.08.12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수출규제 대비 대책회의
관계 악화시 검역 등 제재 가능성
“수출국 다변화로 日의존 낮춰야”
도내 농수산식품의 대일수출 의존도가 높아 향후 한일 관계가 더욱 경색될 경우 피해가 우려돼 수출국 다변화 등의 대책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12일 경남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경남도 농수산식품 수출액은 9억 64만 달러로 이중 일본 수출은 4억 465만 달러로 전체 수출의 약 45%을 차지하고 있다. 이중 가공식품과 수산물 수출이 3억 6155만 달러로 전체의 89.2%를 차지하고 있으며 신선농산물은 4018만 달러로 9.93%를 차지하고 있다.

일본의 주요 수출품목을 살펴보면 김치, 주류, 떡류 등 가공식품이 많이 수출되고 있으며 수산물은 참치, 굴, 붕장어 순으로 수출되고 있다. 신선농산물 수출품에는 파프리카, 토마토, 꽈리고추, 버섯, 화훼 등이 있다. 이 중 김치, 참치, 굴, 파프리카, 토마토 등은 대일 수출의존도가 높아, 이들 품목들에 대한 대응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경남도는 일본의 농수산식품 분야 수출규제에 대비한 단계별 대응방안 마련을 위해 12일 경남대표도서관 회의실에서 농수산분과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대책회의는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 주재로 열렸으며 해양수산국, 농업기술원, 농해양수산위원회,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협경남지역본부, 굴수하식수산업협동조합, ㈜경남무역, (사)굴가공협의회, 승덕수산, (사)경남수출파프리카생산자연합회 등에서 15명의 위원들이 참석해 의견을 나누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일본의 경제보복이 당장에 대(對)일 한국 수출 농수산식품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는 않으나, 한일 관계가 더욱 경색될 경우 검역강화로 인한 통관 지연과 일본 유통업체의 한국 식품 취급 감소 및 일본 내 소비수요 위축 등으로 피해가 예상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농수산식품 안전성 교육 강화, 수출시장 다변화, 수출업체·농가 애로사항 해결을 위한 신규 사업 발굴 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와 함께 농수산분과 위원회는 피해 예방을 위해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도쿄·오사카 지사와 연계해 일본현지의 언론동향, 통관거부 사례 등을 모니터링해서 신속한 정보공유와 대응방향을 모색하기로 했다. 특히 일본의 검역강화에 대비해 신선농산물 농약안전성 교육 확대를 비롯해 수출업체에 대한 컨설팅도 추진한다. 또 수출보험 지원사업 가입 확대와 대일 의존도 최소화를 위한 수출시장 다변화 전략으로 홍콩, 태국, 베트남, 미국, 캐나다 등에서 농수산식품 홍보판촉전(12회)과 해외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2회)도 개최할 계획이다.

박철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