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대서 광복 74주년 '무궁' 기념행사
경상대서 광복 74주년 '무궁' 기념행사
  • 강민중
  • 승인 2019.08.12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교육청, 백두산 물 채집 무궁화 화분에 뿌려
경남도교육청은 광복 74주년을 맞아 기념행사 ‘무궁’을 13일 경상대학교 GNU 컨벤션센터 2층에서 개최한다.

12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광복군 총사령관 지청천 장군의 외손자 이준식 독립기념관 관장, 임시정부에서 독립운동에 헌신한 장건상 선생의 후손 장상진 광복회 경남지부장, 백산상회 안희제 지사의 후손 안경란씨, 강제징용 노동자 후손인 김수웅씨 등이 참석한다.

기념행사는 ‘독립군가’ 뮤직비디오 상영, 국민의례, 교육감 기념사, 축사, 광복절 노래 합창 등 순서로 이어지며 2시간 가량 진행될 예정이다.

특히 특별 행사로는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무궁화 기념 식수(植樹)도 마련된다. 기념 식수에 이어 백두산, 하얼빈, 블라디보스토크, 상해, 압록강, 독도 등 한민족의 역사적 의미가 깊은 15곳에서 채집한 물을 한곳에 모아 무궁화 화분 2개에 뿌리는 행사도 준비된다.

도교육청 직원 등은 이번 행사를 위해 지난 2월부터 각지에서 물을 채집했다. 행사가 끝나면 무궁화 화분 2개는 도교육청으로 옮겨올 예정이다.

이중 화분 1개는 도교육청에 보관하고, 나머지는 향후 남북 교육 교류가 이뤄지면 북한 측에 보낸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광복 74주년 기념 무궁 대한민국 만세!’를 직접 써보는 행사와 경남교육 뮤지컬단의 ‘항일 항전’, ‘3·1 만세운동과 민족운동’ 등의 공연도 마련된다.

박종훈 교육감은 “3·1 운동 100주년과 일본의 경제 도발 등으로 혼란한 시기에 치르게 된 이번 광복절 행사는 더욱 뜻깊다”면서 “교육청도 ‘다시는 지지 않을 미래세대 교육’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민중기자 jung@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