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항만연결성지수 세계 3위
부산항 항만연결성지수 세계 3위
  • 손인준
  • 승인 2019.08.13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는 국제연합무역개발협의회(UNCTAD)가 발표한 ‘항만연결성 지수’(PLSCI)에서 부산항이 전 세계 컨테이너 항만들 가운데 3위를 차지했다고 13일 밝혔다.

PLSCI는 ‘항만의 선박수용능력’, ‘컨테이너 정기선 입항 빈도’ 등 6가지를 기준으로 산정한다.

UNCTAD가 2006년부터 매년 전 세계 900개 컨테이너 항만을 평가해 발표한다.

2006년 당시 세계 컨테이너 항만들 가운데 물동량이 가장 많았던 홍콩항을 100으로 해서 산출한다.

올해 부산항 지수는 114.45로 중국 상하이항(134.32)과 싱가포르항(124.63)에 이어 3위였다.

지난해는 111.96으로 상하이, 싱가포르, 닝보에 이어 4위였다.

올해는 닝보항(114.35)을 근소한 차이로 제치고 3위를 탈환했다.

부산항의 항만연결성 지수는 2006년 77.38에 불과했지만 2014년(101.46) 처음 100을 넘어섰고 2018년(111.96)을 돌파하는 등 꾸준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항만공사는 부산항의 환적 물동량 증가세가 항만연결성 지수 상승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선박 가득 찬 부산 신항 사진제공-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