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경남·부산 낙동강 수질개선 머리맞댄다
정부·경남·부산 낙동강 수질개선 머리맞댄다
  • 박철홍·손인준기자
  • 승인 2019.08.13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명래 장관, 김경수 도지사, 오거돈 시장 협약
연구용역 토대로 ‘통합 물관리 방안’ 마련 예정
정부와 경남도, 부산시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하류 지역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 경남도와 부산시는 정부에서 지난 3월부터 추진 중인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 연구용역’ 시행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공정하고 중립적인 연구를 시행하는 동시에 연구용역 추진과정에서 관련 지방자치단체 등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반영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은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조명래 환경부 장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거돈 부산시장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에는 정부와 부산시, 경남도는 물은 국가자원이자 공공제라는 것에 인식을 같이하며, 낙동강 수질 본류 수질개선을 최우선으로 하여 안전하고 깨끗한 먹는 물을 공급하기 위해 상생협력키로 했다.

정부는 내년 3월 정도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연구용역 결과물을 바탕으로 향후 물관리기본법 시행에 따라 구성될 낙동강유역물관리위원회의 충분한 논의를 거쳐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을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 체결은 지난 4월 29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낙동강 상류지역 위주로 체결된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의 연장선상에서 이뤄진 것이다. 경남도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가하천인 낙동강의 물 문제 해소를 위한 정부 차원의 합리적인 대책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경남도는 2025년까지 낙동강 수질(창녕 남지 기준)을 2등급에서 1등급으로 개선하여 낙동강 수질개선에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한편 낙동강 물 문제는 대구 취수원 이전과 낙동강 녹조 현상, 유해물질인 과불화화합물 검출 등이 대표적으로, 지자체 간 이견으로 해결되지 못한 채 오랜 갈등을 빚어왔다. 총리실이 중재에 나서면서 이 총리가 지난해 10월 18일 대구·울산·경북·구미 지자체장과 면담을 갖고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박철홍·손인준기자

 
낙동강 물 문제 해소 MOU 체결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왼쪽에서 두 번째)과 오거돈 부산시장(왼쪽), 김경수 경남지사(오른쪽)가 참석해 열린 낙동강 물 문제 해소를 위한 하류지역 MOU 체결식에서 협약서 서명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