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e스포츠 대표 선수단 13명
경남 e스포츠 대표 선수단 13명
  • 박성민
  • 승인 2019.08.15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1회 대통령배 e스포츠대회 참가
경남 e스포츠 대표 선수단 13명이 오는 17일 대전 한밭대에서 개막하는 ‘제11회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 결선에 참가한다.

경남문화예술진흥원(이하 진흥원, 원장 윤치원)은 지난 8월 3일 창원시 상남동 아프리카 tv 피시방에서 열린 ‘2019 경남 e스포츠대회’에서 경남 대표 선수로 선발된 13명(2개 팀 9명, 개인 4명 등)이 국내 최고의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 전국 결선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날 결선에는 각 지역별 본선을 통과한 248명이 참가할 예정이며 우승자(팀)에게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이 수여되고, 종합우승 광역시ㆍ도에는 대통령상이 주어진다.

대상종목은 리그오브레전드, 배틀그라운드, 카트라이더, 오디션 등 4개 종목이며, 시범종목으로 브롤스타즈, 모두의 마블(장애학생부문) 등이다. 경남 선수단은 리그오브 레전드에 현상금 사냥꾼 팀(신무경 대표 외 4명), 배틀그라운드에 TEAM JINJU(윤강선 대표 외 3명), 카트라이더에 박대슬, 유민선, 오디션에 강민아 유효미 등 2개 팀 13명으로 구성된다. 윤치원 원장은 “경남에서 e스포츠는 게임의 하나로만 인식되고 있어 그 문화·산업적 가치가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고 하면서 “e스포츠가 새로운 여가문화로 자리매김하여 건전한 게임문화를 확산하고 게임 산업이 경남의 새로운 산업 분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여러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하며 선수단을 격려할 예정이다.

박성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