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창작관현악축제 ‘노래가 된 나의 시’
경남창작관현악축제 ‘노래가 된 나의 시’
  • 박성민
  • 승인 2019.08.15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3·15아트센터 소극장
창원문화재단은 오는 23일 오후 7시 30분 3·15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경남창작관현악축제의 아이들과 함께하는 창작세상 ‘노래가 된 나의 시’관현악 공연이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음악회는 초등학생들의 창작동시를 동요로 작곡해 발표하는 시민참여형 프로젝트이다.

경남창작관현악축제의 작곡가들은 지난 6월 22일 창원의 한 카페에 모여 한 달여 동안 접수한 아이들의 창작동시 118편 중 본인이 작곡할 동요의 시를 골랐다. 작곡가들은 완성도나 작품성보다는 아이들의 신선함과 재치가 묻어있는 시들을 선호했다. 동요의 작사가인 어린이들은 동요가 연주되기 전 무대에서 본인의 동시를 낭독한다. 이를 통해 어린이들이 본 무대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경험을 하게 된다. 작곡가들이 빚어낸 창작동요는 테너 이해성, 소프라노 조은별의 노래로 불려 지며, ‘아트스토리 틈’ 앙상블(바이올린 양경진, 바이올린 장아름, 클라리넷 김성빈, 피아노 이미진)이 반주한다.

이번 음악회에는 최근 ‘소멸애찬’이라는 주제로 사진전을 선보인 하창욱 사진작가가 함께한다. 작곡가 드뷔시(프랑스 C. Debussy 1862~1918)가 자신의 딸을 위해 작곡한 ‘어린이 차지’(Children’s Corner 1908년 작)를 피아니스트 이미진이 연주하는데, 이때 하창욱 작가의 사진이 스크린에 띄워진다. 프랑스 인상주의의 대표적인 작품과 교감으로 이뤄진 하창욱 사진작가의 작품세계를 보며 음악과 사진의 경계를 넘어선 무대를 즐길 수 있다.

경남창작관현악축제의 운영위원장인 임지훈 작곡가는 “세상에 없던 노래를 만드는 경험을 아이들에게 선사하고 창작음악이 특별한 누군가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인식을 주기 위해 이번 무대를 기획했다”며 “음악예술과 사진예술의 협업무대, 시민이 참여하는 무대 등 다양한 형태의 무대예술이 창작음악과 만나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전석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5세 이상 관람 가능하다. 문의 창원문화재단(055-719-7857), 경남창작관현악축제(010-9124-5406)

박성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