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대거세미나방 강원까지 북상…농식품부 "피해 미미해"
열대거세미나방 강원까지 북상…농식품부 "피해 미미해"
  • 연합뉴스
  • 승인 2019.08.15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수수 등에 피해를 주는 열대거세미나방이 제주도에서 처음 발견된 후 강원도까지 확산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6월 13일 제주에서 처음 발견된 열대거세미나방이 이달 12일 현재 전국 23개 시·군으로 퍼져나갔다고 15일 밝혔다.

중국에서 기류를 타고 날아온 열대거세미나방은 제주를 시작으로 전남·북, 경남을 거쳐 경북·충북, 충남, 강원 등 순으로 북쪽으로 확산하고 있다.

충남 서천군과 경남 고성군 일부를 제외하고는 열대거세미나방이 기주하는 옥수수에서 재배 주수당 발생 주수 비율은 대부분 1% 내외로 피해 정도가 심각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열대거세미나방은 유충 시기에 식물의 잎과 줄기에 피해를 주는데, 주로 옥수수 등 화본과 작물을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열대거세미나방이 열대 및 아열대가 원산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월동이 불가해 국내 정착 가능성은 작다”면서도 “중국에서 연중 날아와 반복적인 피해를 줄 가능성이 있으므로 조기에 발견하고 방제해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농가에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