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회,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 정책 토론회 참석
경남도의회,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 정책 토론회 참석
  • 김순철
  • 승인 2019.08.1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권 5개 광역의회, 지방자치법 개정 촉구·일본 경제침략 규탄

경남도의회(의장 김지수)는 19일 영남권 5개 광역의회가 경주에서 공동주최한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을 위한 정책토론회’에 참석, 지방의회 독립성 강화를 위한 지방자치법 조기 개정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5개 광역의회의원, 국회의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와 정책지원인력 도입, 의회 인사권 독립 등 지방의회의 장·단기적인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김지수 의장은 인사말에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통과는 자치분권과 지방 발전을 위한 제도적 출발점이다”면서 “지역이 살아야 수도권이 살고 지역과 수도권이 함께 살아야 대한민국 100년 미래를 설계할 수 있기에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이 통과될 때까지 영남권 광역의회가 중심이 되어 끝까지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행사 참석자들은 아베정부의 우리나라 화이트리스트 배제 행위를 강력히 규탄하고, 일본의 과거사 반성과 경제보복, 경제침탈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피켓 퍼포먼스도 펼쳤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을 위한 영남권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도의원들이 토론회가 끝난 뒤 아베정부의 우리나라 화이트리스트 배제 행위를 강력히 규탄하는 피켓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사진제공=경남도의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