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정상급 드론 파일럿 하동서 슈퍼레이싱 ‘짜릿’
세계 정상급 드론 파일럿 하동서 슈퍼레이싱 ‘짜릿’
  • 문병기
  • 승인 2019.08.19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의 하동 노량항 일원에서 세계 정상급 드론 파일럿들이 참가한 가운데 세계 최초 대형 드론 오션 슈퍼레이싱이 펼쳐졌다.

하동군은 지난 17일 이순신 장군 최후의 해전지 노량항 앞바다에서 1∼1.5m급 대형 드론 레이싱 대회 ‘하동 슈퍼레이스’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드론 슈퍼레이스는 세계적인 흥행 스포츠인 ‘레드불’의 경비행기 장애물 경주 ‘에어 레이스(Air Race)’에서 착안해 1m급 드론이 노량 앞바다에 설치된 부표 사이를 비행하며 통과하는 대형 드론 오션 장애물 레이싱이다.

이번 오션 레이싱에는 세계 1위 김민찬(16), 코리 이바네즈(26·미국) 등 세계 정상급 파일럿 18명이 아찔하고도 박진감 넘치는 레이싱을 펼쳐 경기를 지켜보는 500여 관람객의 탄성을 자아냈다.

레이싱은 1조에 3명씩 6조를 이뤄 토너먼트 방식으로 노량항의 스타트 지점에서 2개의 등대와 방파제, 데크 등 5곳에 설치된 10m 높이의 장애물을 무사히 통과해 빠른 시간에 되돌아오는 순으로 승부를 가렸다.

또한 이날 대회에서는 국내·외 파일럿의 메인 경기 외에 고정익 비행기 시연 이벤트를 비롯해 드론 낚시, 4D VR체험, 드론 조종체험, 드론 컬링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이 마련돼 프로그램에 참가한 일반 관람객들에게 드론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켰다.

대형 드론의 슈퍼레이스에 앞서 지난 12∼14일 하동의 주요 관광지에서는 ‘하동 10경 판타스틱 매치’ 1라운드가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판타스틱 매치는 슈퍼레이스에 나선 파일럿 18명이 참가한 가운데 소설 토지의 무대 악양면 최참판댁과 패러글라이딩의 명소 구재봉 활공장, 1200년 역사의 화개면 차시배지 일원에서 펼쳐졌다.

3인 1조 프리 스타일로 치러진 판타스틱 매치는 목표지점 주변을 자유롭게 비행하면 관광지의 전경 등을 사진 또는 영상으로 촬영해 제출하면 예술성 등을 평가해 시상하는데 최종 결과는 11월에 치러지는 2라운드와 합산해 가려진다.

판타스틱 매치는 세계 정상급 파일럿들에게 하동의 관광명소에서 하동만의 아름다운 매력에 흠뻑 빠져들게 했으며, 드론 마니아들에게는 드론의 화려한 움직임과 박진감 넘치는 대회의 짜릿함을 선사했다.

윤상기 군수는 “요즘 젊은이들 사이에 각광받는 세계적인 드론 스포츠대회가 알프스 하동에서 잇따라 열림으로써 하동의 아름다운 관광자원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병기기자 bkm@gnnews.co.kr

 
지난 17일 하동 노량항 일원에서 세계 정상급 드론 파일럿들이 참가한 가운데 세계 최초의 대형 드론 오션 슈퍼레이싱이 펼쳐졌다./사진제공=하동군



 
지난 17일 하동 노량항 일원에서 세계 정상급 드론 파일럿들이 참가한 가운데 세계 최초의 대형 드론 오션 슈퍼레이싱이 펼쳐졌다./사진제공=하동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