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여경 성추행 경찰관 2심도 유죄
동료 여경 성추행 경찰관 2심도 유죄
  • 김순철
  • 승인 2019.08.20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추행 의도 없었다” 항고 기각, 1계급 강등 징계 받고 근무 중
창원지법 형사1부(류기인 부장판사)는 20일 동료 여경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경남지방경찰청 소속 경찰관 A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1심 판결이 너무 무겁고 잘못됐다는 A씨 항소를 이유 없다며 기각했다.

A씨는 경남도내 한 경찰서에 근무하던 2017∼2018년 사이 여경 3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 됐다.

그는 피해자들이 다른 사람과 통화를 할 때 허벅지를 만지거나 출동 현장, 사무실 등에서 신체 부위를 언급하며 머리카락을 잡거나 허벅지를 손가락으로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업무 보고 도중 눈 밑에 붙어 있던 눈썹을 떼어 준다며 볼을 만지기도 했다.

A씨는 자신의 행위가 성추행에 해당하지 않고 성추행을 하려는 의도가 없었다고 항변했지만, 1·2심 재판부 모두 성추행을 했다고 판단했다.

A씨는 형사판결과 별도로 해당 성추행 혐의로 1계급 강등 내부징계를 받고 경남지역 한 경찰서에서 근무 중이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