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26일 악양면 판소리기념관서
하동군, 26일 악양면 판소리기념관서
  • 최두열
  • 승인 2019.08.25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동군은 소리꾼 정옥향 명창유성준·이선유판소리기념관 관장이 26일 오후 4시 악양면 유성준·이선유판소리기념관에서 수궁가 완창 발표회를 갖는다고 23일 밝혔다.

‘수궁가’는 용왕이 병들자 자라가 토끼 간을 구하러 세상에 나와 토끼를 용궁으로 유인하지만 토끼가 꾀를 부려 다시 세상으로 살아나가 다시 독수리에게 죽을 뻔한 내용을 담은 우화로, 조선후기의 정치에 대한 풍자와 서민의식이 담겼다.

수궁가는 판소리 동편제의 제왕이라고 불리는 유성준 선생의 제자 정광수, 임방울, 김연수 등에 의해 전승되고 있다.

정광수 선생은 문식이 뛰어나 사설의 내용을 아름답게 다듬었고, ‘날 짐승’·‘상좌다툼’·‘길 짐승’·‘상좌다툼’ 대목을 절묘하게 잘 꾸몄으며, 음색 또한 고제(古制) 성음으로 ‘호령성음’·‘가곡성음’ 등 여러 가지 음색을 잘 나타내는 것이 특징이다.

정광수 선생의 수궁가는 순수한 유성준 선생의 고제(古制) 그대로를 보존하는 바디이고, 나아가 음악적으로 절묘하게 잘 다듬어 놓은 바디이다.

정옥향 관장은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춘향가·수궁가 예능보유자인 국창 고 정광수 선생의 소리 세 바탕을 이어받은 수제자다.

최두열기자

정옥향 관장/하동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