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 학생기술이전 협약식 개최
경남대, 학생기술이전 협약식 개최
  • 황용인
  • 승인 2019.08.25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굴된 기술 2건, 탑컨설팅과 ㈜투곰스에 이전
경남대학교 대학혁신지원사업단(단장 홍정효)은 ‘창업 디딤돌 패키지 교육’을 통해 발굴된 기술에 대한 ‘학생기술이전 협약식’을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대학혁신지원사업단은 지난달 15일부터 12일 동안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한 학생들의 창업역량강화 아이디어 발굴과 지식재산권 출원 등의 ‘창업 디딤돌 패키지 교육’을 실시했다.

이를 통해 발굴된 박상태(기계공학부 4) 학생의 ‘일산화탄소 누출 경보기와 감지가 가능한 자동 환풍기 개발 기술’과 정주은(기계공학부 3) 학생의 ‘거리측정센서가 결합된 칩 볼마커 개발 기술’을 탑컨설팅과 ㈜투곰스에 이전했다.

양 기업은 앞으로 이전 받은 기술을 사업화하여 기업 발전과 지역 경제발전에 기여한는 계획이다.

박상태 학생은 “대학혁신지원사업단의 교육은 기술창업에 대한 중요성과 문제해결을 위한 인식에 많은 도움을 줬다”며 “이를 바탕으로 고도화된 아이템을 개발해 지역기업에 이전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투곰스 이선관 대표는 “학생들의 참신한 아이템을 이전 받아 기술사업화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겠다”며 “앞으로 지역경제와 경남대학교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하성 교학부총장은 “경남대는 지속적이고 창의적인 창업교육을 진행해 혁신적인 인재를 육성하고 지역사회가 요구하는 인력을 배출하는 데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경남대학교 대학혁신지원사업단은 23일 본관 국제세미나실에서 ‘학생기술이전 협약식’을 개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