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기업 日수출규제 피해 최소화하자”
“지역기업 日수출규제 피해 최소화하자”
  • 이은수
  • 승인 2019.08.29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 종합대응대책 수립
과학기술기업지원단 발족
지방세 납부 유예 등 지원

창원시가 일본 백색국가 제외 시행에 따른 1000명 과학자를 결집한 ‘창원과학기술기업지원단’ 발족 등 일본 수출규제 대응 종합대책 을 수립한다. 시는 29일 허만영 제1부시장 주재로 일본 수출규제 대응본부 회의를 열어 지역 기업체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후속 조치를 마련하는 등 관련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지난 28일 일본 정부가 수출우대국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수출무역관리령’을 시행했다. 이에 지역기업체 피해 상황을 신속하게 파악하고 실질적인 지원 방안 마련을 위해 대응본부 회의를 개최했다.

시는 그간 3차례에 걸친 4개반 13개 유관부서가 참석한 회의를 통해 피해 동향을 점검하고, 분야별 대응책 공유와 함께 부서 간 협업 시행 등 18개 대책을 마련했다.

‘총괄반’에서는 피해 기업 투자활동 규제사항 개선을 위해 50인 이상 관내 기업체 374개소 대상으로 수출규제 애로 현장 방문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건의서를 접수한다. 9월 6일까지 접수된 건의 사항은 추후 일정을 잡아 방문 상담할 예정이다.

‘행정지원반’에서는 지난 23일 허성무 시장이 참여한 ‘일본규탄 챌린지 릴레이’ 등 각종 정보와 지원시책을 창원시 공식 SNS를 통해 신속하게 제공하고 있으며, 오는 9월 2일에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홍보영상을 제작하여 #창원TV, 유튜브 등 매체를 활용, 홍보할 계획이다. ‘산업대책반’에서는 오는 30일 현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를 이끌어갈 과학기술인 1000명이 모여 ‘창원과학기술기업지원단’을 발족한다. 연구기관 및 대학 소속 연구인력, 기업 지원기관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지원단은 기업 애로기술의 R&D를 위한 연구기관 및 연구자를 매칭하고 기술개발, 장비·인력 활용비를 지원하는 등 소재·부품 산업의 독립과 기술화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또한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가장 크게 우려했던 공작기계 부품 수급 등 기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창원 수출애로 상담센터’를 개소했다. 지난 8월 5일부터 경남테크노파크 본부동 1층에 마련된 센터에는 부품수급 지원, 피해 우려 상담 등 현재까지 23건이 접수되었으나, 다행히 직접적인 피해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이와 병행해 ‘찾아가는 수출지원 종합상담실’도 운영하고 있다.

수출규제에 따른 피해 기업의 지방세 지원 대책도 마련했다.

생산 차질 등으로 자금 압박을 받고 있는 기업체의 정기분 재산세와 주민세 종업원분에 대해 납부기한을 최대 1년 연장해 준다. 또한 핵심 소재 및 신성장 분야 유망 중소기업 지원 등 지방세감면 신설 및 기간 연장을 행정안전부와 함께 검토 중에 있다.

‘민생대책반’에서는 국내 NO JAPAN 운동 확산에 따라 일본으로 수출되는 주요 농·수산물의 수출 피해 최소화 대책을 추진 중이다.

피조개, 김, 참치(캔) 등 수산물 수출 주력품종 시장개척 사업을 진해수협과 함께 추진한다. 또한 파프리카, 새송이버섯, 국화의 3가지 신선농산물 수출품목에 대해 수출촉진자금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주요 농·수산물 수출 물량의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지원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허만영 창원제1부시장 주재로 일본 백색국가 제외 시행에 따른 창원시 일본 수출규제 대응회의가 열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