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카타르 월드컵 향한 첫 걸음
벤투호, 카타르 월드컵 향한 첫 걸음
  • 연합뉴스
  • 승인 2019.09.02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회 연속 본선 진출 도전
2차예선 1차 투르크전 앞두고
5일 터키서 조지아와 평가전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향한 첫걸음을 내디딘다. 첫 출항지는 터키 이스탄불이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2일 오후 터키 이스탄불로 출국해 9월 원정 A매치 2연전을 준비한다.

벤투호는 한국시간으로 5일 오후 10시 30분 터키 이스탄불의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조지아와 평가전을, 10일 오후 11시에는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1차전을 치른다.

지난해 8월 출범한 벤투호가 유럽에서 원정으로 평가전을 치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FIFA 랭킹 94위인 조지아와의 평가전은 투르크메니스탄과 월드컵 2차 예선 1차전에 대비한 ‘필승 전술’과 ‘베스트 11’을 조율하는 무대다.

조지아는 FIFA 랭킹이 높지 않지만 수비벽을 두껍게 쌓은 뒤 역습과 세트피스로 반격에 나서는 전술을 쓴다.

월드컵 아시아 예선에서 한국이 상대할 팀들의 전술을 미리 경험할 수 있는 좋은 평가전이 될 전망이다.

벤투 감독은 조지아 및 투르크메니스탄과 9월 두 차례 A매치를 위해 지난달 26일 26명의 태극전사를 발탁했다.

지난해 8월 대표팀 사령탑을 맡은 이후 한 번도 부르지 않았던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상하이 선화)을 “지금이 선발에 적기”라며 처음 호출했고, 18세 유망주 이강인(발렌시아)에게도 태극마크를 선사했다.

다만 이청용(보훔)이 무릎 부상으로 9월 A매치에 합류하지 못하게 됐고, 벤투 감독은 대체 선수 없이 25명의 선수로 조지아 및 투르크메니스탄과 2연전을 치르기로 했다.

조지아와 평가전 결과도 중요하지만 이번 9월 원정 A매치의 핵심은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의 첫 단추를 제대로 끼우는 것이다.

한국은 투르크메니스탄과 3차례 만나 2승1패로 우위다, 투르크메니스탄과는 2008년 2월과 6월에 펼쳐진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에서 두 차례 만나 2연승(홈 4-0승·원정 3-1승)을 거뒀다.

이번 9월 원정 2연전에 나서는 태극전사들의 ‘발끝 감각’이 좋은 것도 벤투호에는 희소식이다.

벤투 감독은 인천공항 출국장에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을 향한 본격적인 첫 행보가 시작됐다”라며 “선수들의 컨디션을 꼼꼼하게 체크하고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