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뺨 때린 장명철 의령군의회부의장 사과
주민 뺨 때린 장명철 의령군의회부의장 사과
  • 박수상 기자
  • 승인 2019.09.02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령군의회 소속 장명철 의원(부의장·무소속·45)이 지역 주민을 때려 물의를 빚고 있다.

장 의원은 지난달 28일 오후 8시께 의령군의 한 음식점 앞에서 지역 주민인 A(40)씨와 말다툼 끝에 한차례 뺨을 때렸다.

당시 장 의원은 술에 취한 상태로 음식점 밖으로 담배를 피우러 나갔고 화장실을 가기 위해 이동하던 A씨와 만나 “평소 인사를 잘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뺨을 한차례 때렸다.

이후 장 의원은 A씨를 찾아가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 의원은 “피해자에게 정말 미안하고 후회한다”며 “책임질 게 있으면 책임지고 비난받겠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게 제가 부족해서 발생한 일”이라 “군민과 의회에 죄송하다”고 말했다.

박수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