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장마
가을장마
  • 경남일보
  • 승인 2019.09.03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전형적인 장마날씨를 보이고 있다. 중국 동북지방까지 올라갔던 장마전선이 시베리아에서 발생한 이동성 고기압과 부딪쳐 남하하면서 한반도에 머물며 비를 뿌리고 있다. 하늘은 잔뜩 찌푸려져 있고, 비가 잦다. 8월 말에서 9월 초 내지 말 사이 한반도에 집중적으로 비가 내리는데, 이를 ‘가을장마’라고 한다.

▶6월 하순에서 8월 중순까지 나타나는 ‘여름장마’와는 조금 다르다. 강우량이 불규칙하고, 강우일수도 여름장마 보다 일반적으로 적다. 하지만 때에 따라 집중호우가 내리거나 열대성 저기압인 태풍이 내습하기도 한다. 이럴 경우 결실기에 접어든 농작물이 큰 피해를 입히기도 한다. 여름장마 보다 더 큰 피해를 주는 경우도 허다하다.

▶한국을 상대로 한 수출 규제, 백색국가 배제 등 아베 정권의 경제 침탈 행위가 가을장마 때 집중호우 혹은 태풍 처럼 우리나라 경제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 한국경제에 치명적인 타격을 주기 위해 벼르는 아베의 모습이 장마철 호박잎에 뛰어오르듯 하는 개구리 같다. 그리고 내뱉는 말 마다 ‘장마 도깨비 여울 건너가는 소리(이치에 닿지 아니한 말을 하는 경우를 비유하는 속담)’다.

▶아베의 행위는 ‘다 된 곡식을 가을 장마가 썩게 하듯이’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일본 경제, 나아가 세계경제에도 큰 해악될 가능성이 크다. 특히 성숙기를 거쳐 결실기를 앞두고 있는 양국 경제에는 직격탄이 될 수도 있다. 장기화되면 우리나라 경제 뿐만 아니라 일본 경제도 공멸한다는 사실을 아베는 자각했으면 한다.
 
정영효 객원논설위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