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의전원 성적 유출 본격 수사
조국 딸 의전원 성적 유출 본격 수사
  • 이은수 기자
  • 승인 2019.09.09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부산대서 자료 확보
관계자 등 소환 조사 예정
경찰이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성적 유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 사건 수사를 맡은 양산경찰서는 9일 오전 11시 30분께 부산대 학사과를 찾아 학교 측이 국회의원실에 제출한 서류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압수수색 영장 없이 임의 수사 형식으로 1시간가량 관련 서류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일 조 장관 딸로부터 본인의 부산대 의전원 성적 등이 언론에 유출된 경위를 수사해달라는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이 지난 5일 고소인 조사를 마무리한 뒤 본격 수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조 장관 딸이 낸 고소장 첨부 자료에는 지난달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조 장관 딸의 의전원 유급 사실을 언론에 공개한 기사 등이 담겼다.

곽 의원은 조 장관 딸의 고소 사실이 알려진 직후 유급 자료 출처가 부산대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조만간 부산대 학사과 관계자 등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할 것으로도 알려졌다.

다만, 곽 의원 측 관계자에 대해서는 현재로는 조사를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최초 유출 경위 등 기초 사실관계 파악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손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