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간선급행버스 구축 출발 순조
창원시 간선급행버스 구축 출발 순조
  • 이은수
  • 승인 2019.09.10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RT 구축사업비 국비 확보…용역비 3억1500만원 반영
창원시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간선급행버스체계(BRT) 구축 사업비가 처음 반영됐다고 10일 밝혔다.

내년에 추진할 BRT 기본·실시설계 용역비 6억3000만원 중 50%(3억1500만원)가 정부 예산안에 포함됐다. 이에따라 창원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간선급행버스 구축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창원시는 유일한 대중교통수단인 시내버스의 한계점을 보완하고자 육호광장~가음정사거리 18km 구간에 간선급행버스체계(BRT)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BRT는 중요 간선도로 일부 구간을 버스전용차로로 만들어 급행버스를 달리게 하는 대중교통 시스템이다.

창원시는 내년부터 2023년까지 육호광장∼소계광장(6.1㎞), 소계광장∼명곡광장(5.6㎞), 명곡광장∼가음정사거리(6.3㎞)를 연결하는 18㎞ 구간에 걸쳐 단계적으로 BRT를 깔기로 했다.

사업비는 489억원이다.

창원시는 50%를 정부 예산에서 지원받는다는 방침을 세웠다.

그간 국비 지원의 1차적인 기준이 되는 ‘간선급행버스체계(BRT) 종합계획(2018-2027)’ 및 ‘대도시권 광역교통시행계획(2017-2020)’ 등 국가계획에 창원시 BRT 계획은 반영되지 않아 국비 지원 근거가 부족했으나, 시의 확고한 추진의지와 창원형 BRT의 특화방안으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및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된 것이다.

정부가 대도시의 교통난 해소를 위해 저비용·고효율의 간선급행버스체계(BRT)를 적극 확대하고 있는 것도 사업비 확보에 도움이 되고 있다. 창원시 관계자는 “허성무 시장의 핵심공약사항 중 하나인 간선급행버스체계(BRT) 구축 사업비가 내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돼 순조로운 사업추진이 예상된다”며 “창원시는 BRT 체계시설의 고급화를 통해 대중교통 편의성을 대폭 향상하고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트램 등 경전철(LRT) 수단으로 전환이 가능하도록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