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피해농가 일손돕기 나선 서부청사 직원들
태풍 피해농가 일손돕기 나선 서부청사 직원들
  • 박철홍
  • 승인 2019.09.10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서부청사 직원들이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배 재배 농가를 돕기 위해 10일 진주 문산읍 옥산리 일대에서 낙과 배 정리 일손 돕기에 나섰다. 이날 행사에는 김석기 서부지역본부장을 비롯해 농정국, 서부권개발국, 환경산림국, 농업기술원 소속 직원 70여명 참여했다.

경남도는 일손이 필요한 농가에 시군, 군부대 등과 합동으로 일손 돕기를 실시해 추석 전에 피해가 복구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