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유통·소비 먹거리 선순환 체계 만든다
생산·유통·소비 먹거리 선순환 체계 만든다
  • 박철홍
  • 승인 2019.09.10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먹거리 2030혁신전략’ 마련
5년간 100개사업 1조2288억원 투자
전담부서 설치·관련조례 제정키로
경남도가 ‘먹거리 2030혁신전략’을 마련해 지역 내 농·축·수산물 생산과 유통, 소비의 선순환체계를 구축한다.

도는 10일 농업기술원 대강당에서 박성호 행정부지사, 먹거리위원회 위원, 도의원, 생산·소비자단체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형 광역지역푸드플랜 ‘먹거리 2030혁신전략’ 수립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된 혁신전략에는 △먹거리 통합지원센터 설립△전문 생산조직 육성 △서울·부산·울산 등 대도시에 대한 공공급식 플랫폼 구축 △생산·유통·소비 단계별 안전성 검증체계 마련 △취약계층 먹거리 보장 △전담부서 설치 △먹거리 기본조례 제정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를 위해 2024년까지 5년간 4개 전략분야 100대 실행사업을 제시했으며 총 1조 2288억원(국비 202억원, 도비 3991억원, 시·군 4896억원, 기타 3199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주요 실행과제로는 시·군별 먹거리통합지원센터 10곳 이상을 거점별로 설치해 도내·외 공공급식 시장규모 1조원의 공급기반을 마련하고, 공공급식 공급 전문 중소농 생산자조직을 30개 이상 육성할 계획이다.

먹거리 도농상생 활성화를 위해 로컬푸드 매장을 문화·관광·공공기관이 결합한 먹거리 복합문화센터로 만들어 시·군 거점지역에 설치한다.

또 서울, 부산, 울산 등 대도시 공공급식 공급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해 도내 농산물의 안정적인 생산 소비체계도 마련하기로 했다.

먹거리 2030혁신전략을 체계적으로 실행하기 위해 먹거리정책 전담조직을 확충해 연차별 실행계획을 수립·추진하고, 먹거리 기본조례도 제정해 먹거리정책의 제도적 지원근거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번 혁신전략은 ‘중소, 고령농의 안정적인 판로 기반 확보’와 ‘결식아동,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먹거리 보장’을 고려해 ‘먹거리 순환과 보장으로 함께 만드는 새로운 경남’을 비전으로 설정했다. ‘순환·상생·보장·협력’ 4가지 핵심가치로 도민의 먹거리 기본권을 보장하는 종합적인 먹거리 전략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박성호 행정부지사는 “경남형 먹거리 2030혁신전략이 우리 농업 현장에 정착돼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행복한 먹거리 선순환체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철홍기자 bigpe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