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도민 절반이 현역국회의원 물갈이를 원한다
[사설] 도민 절반이 현역국회의원 물갈이를 원한다
  • 경남일보
  • 승인 2019.09.1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15일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7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내년 총선은 문재인 정부 집권 후반기로 그동안 ‘적폐청산’, ‘경제정책’, ‘국정과제 성과’ 등 집권 3년 차를 총 결산하는 선거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권 안정론’을 앞세워 ‘정권 재창출’을, 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정권 심판론’으로 ‘정권 탈환’이 정면충돌하면서 전체 판도를 압도할 전망이다. 경남 16석중 민주당 3석, 한국당 12석, 정의당 1석의 20대 의석 구도가 바뀔까에 관심이 크다. 민주당은 ‘과반 의석 확보 국정 안정’을, 한국당은 ‘16개 의석 싹쓸이해 정권 심판’하겠다는 것이다.

공천을 어떤 기준으로 할 것이냐에 여야 의원들은 그저 목숨을 걸 정도다. 자신들의 앞길만 챙길 뿐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는 게 문제다. 정치는 상황변화에 따라 언제든 요동칠 수 있어 생물이라고 하지만 이건 아니다. 국민을 무서워하지 않는 국회의원은 반드시 표로 심판받는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도민들은 현역 의원 절반 이상의 물갈이를 원하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지방권력 교체와 적폐청산’ 구호로 내세워 압승 거뒀다. 올 4월 실시된 ‘창원 성산’과 ‘통영·고성’등 미니 보궐선거에서 나타난 민심 이반현상에 가슴을 쓸어 내렸다. 한국당은 경제 파탄, 인사 참사, 탈원전 정책, 조국장관 임명 등 ‘문재인 정권 폭주’를 멈춰달라는 민심이 표심으로 나타난 만큼 변화와 혁신으로 보수 대통합을 통해 이미지 쇄신으로 총선 판도를 바꿔보겠다는 계산이다.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군소정당은 기존의 거대 양당 구도를 깨고 대안정당으로 발돋움할지도 관심사다.

도내 16석 중 1석이 줄어들 가능성이 커 어느 지역구가 통폐합될지도 관심사다. 경남 전체 인구 344만명의 30%를 차지하는 창원시는 5석이 걸린 최대 승부처다. ‘낙동강벨트’로 불리는 김해, 양산 등 동부경남에서는 지난 총선에서 거점을 확보한 민주당이 사수할지 여부가 관심사다. ‘낙동강벨트’ 동부권은 여야의 불꽃 대결이 전망된다. 한국당은 ‘공천=당선’이라는 등식이 사라지면서 출마예상자들이 몸을 움츠리는 모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