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만공사, 부산항 선박추돌예방시스템 구축 추진
부산항만공사, 부산항 선박추돌예방시스템 구축 추진
  • 손인준
  • 승인 2019.09.15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선박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선박추돌예방시스템 구축을 신항에 구축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오는 10월부터 11월까지 2개월 가량 신항 주요 지점에 지능형 CCTV를 신규 설치해 상시 선박접안상태 등을 실시간으로 관찰하게 된다.

BPA는 나아가 최신 IT기술을 접목(완전 자동화)하여 사람의 개입 없이 선박추돌예방시스템을 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그리고 재난안전실은 내년에 신항 주요 지점에 추가로 지능형 CCTV 증설 및 개인휴대폰 영상제공서비스 기능 등을 통해 안전한 부산항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영상은 신항 6개 운영사에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필요시 예·도선사 개인휴대폰에도 안벽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영상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선박 반대편(사각지대)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됨으로써 선박안전사고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남기찬 사장은 “첨단 IT기술을 도입한 선박추돌예방시스템 구축을 통해 선박사고 없는 안전한 부산항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