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동남권광역관광본부 개소
부·울·경, 동남권광역관광본부 개소
  • 손인준
  • 승인 2019.09.16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6일 경남도, 울산광역시와 함께 부산관광기업지원센터에서 ‘동남권광역관광본부’의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본부의 출발을 축하하기 위해 부산·울산·경상남도의 부단체장, 의회 상임위원장, 관광협회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본부의 설립 목적은 국내관광시장 수도권 집중화에 대응하기 위한 동남권 광역관광대응체계 구축 및 동남권광역관광개발사업 합동 추진이다.

지난 3월 개최한 제1회 동남권상생발전협의회에서 동남권광역관광본부 설립을 공동 협약과제로 채택한 이후 부산·울산·경남 3개 시 도가 협의해 동남권관광협의회 산하기관으로 본부 설립을 결정했다.

동남권광역관광본부는 부산·울산·경남의 직원들을 파견해 운영할 예정이며, 2년마다 시 도별로 돌아가며 간사를 맡을 예정이다.

앞으로 △동남권관광벨트조성사업용역(가칭) △동남권광역관광상품 개발 △관광개발 국비 사업 발굴 △공동 홍보 및 마케팅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동남권관광본부 설립은 동남권상생협의회 공동협약과제중 처음으로 추진하는 것”이라며 “향후 동남권관광벨트조성사업용역(가칭) 추진 결과를 바탕으로 대규모 국비사업 발굴 등 동남권관광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컨트롤타워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