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안 적조 부산까지 확산 우려
남해안 적조 부산까지 확산 우려
  • 손인준 기자
  • 승인 2019.09.16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 등 영향, 고밀도 집적 가능성
남해안 적조가 부산까지 확산하고 있다.

16일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전날 예찰 결과 등에 따르면 경남 바깥 해역의 적조띠가 해류를 따라 부산 등 동해남부해역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적조 특보 발령 해역을 보면 경보는 전남 장흥군 회진면 진목리 남측 횡단∼관산읍 장환도 북측 횡단과 전남 여수시 화정면 개도 서측 종단∼통영시 한산면 추봉리 동측 종단이다.

주의보는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리 서단∼전남 여수시 화정면 개도 서측 종단과 경남 통영시 한산면 추봉리 동측 종단∼거제시 일운면 지심도 동측 종단에 내려져 있다.

적조 위기 경보는 1㎖당 적조생물 개체 수에 따라 다르다.

적조 출현 주의보는 10개체 이상, 적조 주의보는 100개체 이상, 적조 경보는 1000개체 이상, 해제는 적조 소멸 등 4단계로 구분된다.

부산과 인접한 경남 거제 저구·가배·율포 해역 유해성 적조생물 코클로디니움 개체 수는 ㎖당 1008개체로 조사됐다.

부산 가덕도 남동부 해역에는 무해성 적조생물인 메소디니움이 발생하기도 했다.

수과원은 “연안 적조띠는 바람과 대조기 영향으로 이동·확산을 반복하며 일부해역에서 고밀도로 집적돼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손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