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에서 다시 만나는 '이병주 하동국제문학제’
지리산에서 다시 만나는 '이병주 하동국제문학제’
  • 최두열 기자
  • 승인 2019.09.16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개막, 서울·하동서 29일까지 국제문학 심포지엄·문학토론회
장편소설 ‘지리산’ 작가로 유명한 하동 출신 나림 이병주(1921∼1992)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는 2019 이병주하동국제문학제가 27일부터 29일까지 서울과 하동 북천 이병주문학관에서 열린다.

사단법인 이병주기념사업회는 27일 오후 6시 서울 프레지던트호텔에서 작가토론회를 시작으로 문학제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28일 오후 2시 하동 이병주문학관에서 ‘문학에서의 국제협력과 교류’를 주제로 국제문학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심포지엄에는 김인환 고려대 명예교수, 안경환 서울대 명예교수, 이기수 전 고려대 총장, 김종회 문학평론가 등 국내 문인 및 연구자들이 참가한다. 조선문학연구소장인 이광일 중국 연변대 교수, 소설가이자 극작가인 이단 중국 사천대 교수, 크리스 린빌 미국 문예이론가, 앙트완 코폴라 프랑스 영화비평가, 안드레스 펠리페 솔라노 콜롬비아 소설가 등 해외 학자와 작가들도 함께한다.

29일 오전 10시 이병주문학관에서는 제12회 이병주국제문학상 시상식이 열린다. 이날 문학관에서 제18회 전국학생백일장 초·중·고등부 우수 작품을 시상한다. 이번 문학제에서는 하동·지리산·이병주를 주제로 한 제5회 디카시 공모전 시상식도 연다. ‘디카시’는 디지털카메라로 자연 등에서 시적 형상을 포착해 찍은 영상과 문자로 표현한 시(詩)다.

이번 이병주국제문학제는 (사)이병주기념사업회와 KBS진주방송이 공동 주최하고, 이병주하동국제문학제조직위원회가 주관한다. 한편 나림 이병주 선생은 1990년 경남일보 명예주필과 뉴욕지사 사장을 역임한 바 있다.

최두열기자

 
나림 이병주 선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