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초전동 하수종말처리장 지하화 추진
진주 초전동 하수종말처리장 지하화 추진
  • 정희성
  • 승인 2019.09.17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인철 진주경제발전추진위원장
정인철 진주경제발전추진위원장은 17일 진주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초전동에 위치한 하수종말처리장의 지하화를 통해 문화예술 공간이 부족한 초전, 금산, 하대, 상대 등 진주 동부지역에 문화부흥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초전동 등 진주 동부지역은 대단위 아파트 단지 조성으로 인구가 급증하고 있지만 주민 편익 시설, 교육, 상업시설 등이 부족하고 특히 문화예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음에도 제대로 된 문화·예술·여가 공간이 하나도 없다”며 “국내외 많은 도시에서 하수종말처리장이나 쓰레기 소각장을 새롭게 변신시켜 시민들의 여가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그 예로 최근 조성된 안양 새물공원(박달 하수처리장)을 들었다.

이어 “하수종말처리장의 이름을 물재생센터로 바꾸고 그곳에 지어지는 문화센터 이름은 새물 문화(콘텐츠융합) 발전소로 부르자”고 제안했다.

한편 정인철 위원장은 내년 총선에 진주을 지역구에 출마할 예정이다.

정희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