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천성산 지뢰제거 재추진
양산 천성산 지뢰제거 재추진
  • 손인준
  • 승인 2019.09.1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산 천성산 지뢰제거 작전이 재추진 된다.

서형수 의원(양산을)은 공군본부와 천성산(옛 양산포대) 지뢰제거 재추진을 위한 협의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이 천성산 지뢰제거 작전은 지난 2012년 진행됐다가 종결된 후 국방부에 재추진을 요청에 따라 공군본부(이하 ‘공본’)와 협의해 온 결과, 양산시 등 관계기관과 추가 협의 후 작전에 반영할 뜻을 밝혀왔기 때문이다.

공본은 관계기관과 오는 10월까지 추가 협의를 마친 뒤 지뢰제거 작전 소요(2020년 이후)에 반영해 올해 연말 합동참모본부(이하 합참)에 보고하게 된다.

합참의 작전부대 지원 보강 등이 이뤄지면 내년께 지뢰제거 사업이 재추진될 전망이다.

천성산 지뢰제거 작전은 과거 방공유도탄 부대에 매설된 지뢰를 제거하는 사업이다.

구 양산포대(양산시 평산동 산 171-3번지 외 3필지)에는 약 4만7802㎡ 면적에 총 4547발의 지뢰가 매설돼 1차 지뢰제거 작전(2002년, 2003년)과 2차 지뢰제거 작전(2012년)에서 총 3901발을 제거했으나 현재 646발이 남아있다.

이에 양산시는 지난 2018년 3월 천성산 추가 지뢰제거 작전 시행을 공본에 건의했으나 공본은 지뢰제거작전 우선순위(재탐색 미실시 16개 부대)와 가용 부대 등을 고려해 부정적 입장을 보여 왔다.

이에 서 의원은 공본으로부터 2012년 당시 천성산 지뢰제거작전 결과 자료를 보고받고, 작전의 부진한 실적(목표 654발 중 8발, 1.2%)과 보완사항을 지적하며 지뢰제거 작전 반영을 적극적으로 촉구해 재추진 협의가 이뤄지게 됐다.

서형수 의원은 “조속한 지뢰제거 추진으로 주민안전 확보하고 양산시민에게 천성산 생태환경을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