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전국 양돈 농가 6300여곳 일제소독
농협, 전국 양돈 농가 6300여곳 일제소독
  • 연합뉴스
  • 승인 2019.09.23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은 전국의 모든 양돈 농가 6300여곳을 대상으로 일제소독에 들어간다고 23일 밝혔다.

일제소독 대상은 중점관리지역 437곳과 그 외 지역 5천855곳을 모두 아우른다.

중점관리지역에서는 광역살포기와 드론 등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소독하고, 전국 기타 지역에서도 공동방제단 등을 투입해 방역에 힘쓴다.

특히 25일까지 전국 모든 양돈 농가에 생석회 1750t을 공급한다.

농협은 전국 시·군 지부장을 통해 실제로 각 농가에서 소독이 이뤄졌는지도 점검할 방침이다.

김태환 농협축산경제 대표이사는 “잠복기를 고려할 때 앞으로 3주간이 최대 고비임을 인지하고 최고 수준의 방역을 유지해 달라”며 “농협은 민간 방역기관으로서 정부 방역 정책에 적극·선제적 대응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