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혁신도시 활성화, 정부의 강한 추진력만이 가능
[사설] 혁신도시 활성화, 정부의 강한 추진력만이 가능
  • 경남일보
  • 승인 2019.09.24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25일) 순천만국가정원에서 ‘혁신도시 투자유치 설명회’가 열린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전국 10개 혁신도시 시·도가 주관한 이날 설명회는 기업 활동 공간으로서의 혁신도시 장점을 널리 알리고, 혁신도시기업 입주를 촉진하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된 행사다. 하지만 기대치가 그리 높지 않다. 국토부는 물론 지자체 등지에서 해마다 이같은 설명회를 수시로 개최했지만 기업 유치 성과는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이번 설명회도 단지 행사로만 그칠 가능성이 짙다.

국토부가 올해 상반기 10개 혁신도시의 투자유치 활성화 추진실적을 조사해 발표했다. 상반기에 혁신도시 내 입주기업은 총 1017개사로 지난해 4분기(693개사) 대비 46.8%(324개사)나 증가했다고 했다. 언뜻 보면 상당한 성과를 거둔 것 같다. 수치상으로는 맞다고 할 수 있다. 그렇지만 실상을 보면 실질적인 성과는 거의 없다. 혁신도시에 입주한 기업들을 보면 대다수가 10명 이내 소기업이며, 이마저도 지역내에서 이전한 기업들이다. 올해 상반기 수도권 지역에서 혁신도시로 이전한 업체는 총 17곳에 불과했다는 국토부 발표에서 보듯이 수도권에서 혁신도시로 이전한 기업은 사실상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역내 기업들의 혁신도시 이전을 통한 혁신도시 활성화는 혁신도시 건설의 근본 취지와도 배치된다. 실상을 제대로 파악하지 않은 채 단지 숫자 증가만 놓고 혁신도시에 많은 기업이 유치됐다고 하는 것은 말장난일 뿐이다.

혁신도시가 제대로 활성화되기 위해선 수도권 기업이 대거 유치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2차 공공기관 이전이 조속히 이뤄져야 하고, 이전공공기관과 연계된 기업들도 함께 이전되어야 실질적으로 혁신도시가 활성화될 수 있다고 본다. 이는 지자체만의 역량으로는 불가능하다. 중앙정부의 강력한 추진력이 있어야만이 가능한 일이다. 혁신도시는 아직 기대를 충족할 정도의 시너지효과를 내지 못하는 미완성 단계다. 노무현 정부가 시작한 혁신도시를 문재인 정부가 완성시켜 주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